UPDATED. 2019-05-24 12:18 (금)
서울시, 가상통화·쇼핑몰 쿠폰 등 미끼 불법 다단계 주의보 발령
상태바
서울시, 가상통화·쇼핑몰 쿠폰 등 미끼 불법 다단계 주의보 발령
  • 박현정
  • 승인 2019.05.01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불법 다단계 사진 (사진=서울시)
불법 다단계 사진 (사진=서울시)

[너겟뉴스=박현정 기자] 30일 서울시가 쇼핑 쿠폰 적립 등을 다단계 방식으로 22개월 동안 전국 10만 5천여 명의 회원을 유인하여 3.,221억 원을 불법적으로 수신한 금융 다단계 업체 대표 등 4명을 형사입건하고 이중 주범 1명을 구속했다고 밝혔다.

적발된 업체는 공과금, 카드대금 등의 결제대행을 표방하며 다단계 방식으로 모집하고 회원 가입 실적에 따라 페이로 후원수당을 지급하고 대행 서비스 이용 실적과 페이 잔액에 따라 쇼핑 쿠폰을 지급했다.

쇼핑 쿠폰과 페이는 쇼핑몰에서 현금처럼 사용할 수 있으며 ‘소비가 소득이다’라는 구호 아래 전국 32개 지점을 운영하며 회원 모집 설명회 등을 통해 모집한 것으로 드러났다.

업체는 신규 가입 회원이 줄어 가입비 만으로 회원가입 실적에 따라 지급하는 회원 수당 자금이 부족하자 회원들이 적립한 페이까지 사용해 돌려 막기를 하다가 페이가 고갈되자 유사업체를 설립하여 갈아타기를 시도했다.

피해자 대다수는 경기 침체 장기화, 시중은행의 저금리 기조 영향으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하는 서민 투자자들로 생활비 아끼려는 가정주부, 퇴직자 등이 대부분이다.

서울시는 수익모델이 없음에도 고수익을 원하는 심리를 악용하는 금융 다단계 사기에 대해 대시민 주의보 발령했으며 유혹하는 업체는 의심하며 공정거래위원회와 금융감독원 확인 후 적극적으로 신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달에도 무료 코인 등 불법 다단계 방식으로 회원을 모집하여 단기간 전국적 5만 6천여 명의 회원을 유인하고 212억 원의 부당이익을 취한 인터넷쇼핑몰 업체 대표 등 10명을 형사입건하고 이중 주범 2명을 구속했다.

송정재 서울시 민생 사법경찰단장은 “회원들의 페이까지 탕진 이후 민원이 커지자 돌려 막기를 위해 신규 유사업체를 설립하고 회원 모집 중 일망타진된 사례로 더 큰 피해가 발생한 뻔한 위중한 범죄이며 지능화·광역화되고 있는 서민 피해 유발 범죄에 대해 지속적으로 대처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